그림10

 

‘카디’는 직접 물레를 자아 실을 만들고 그 실을 손으로 엮어 옷감을 짜는 인도의 핸드메이드 직조 방식을 의미하며, 저마다 다른 굵기와 짜임을 가진 원단에는 수공예 제품의 특별함이 고스란히 묻어난다.

한결같지 않고 실의 끊어지는 부분, 또 울퉁불퉁 거리는 짜임으로 숨구멍이 살아있어 통풍이 잘되고 가벼운 중량감이 특징이다.

1920년대 영국의 통치 하에 가난에 허덕이던 인도인들은 ‘카디’를 통해 경제적 자립과 자주성을 회복할 수 있었는데 그 배경에는 ‘인도의 아버지’ 간디가 있었다.

인도는 오래 전부터 원단을 제조하는 데 있어 우수한 전통과 기술을 갖고 있었으나, 영국은 인도가 더 이상 좋은 품질의 원단을 생산하지 못하도록 장인들을 몰살시켰다.

그 결과 인도인들은 영국과 유럽에 철저히 의존할 수밖에 없었고 절박한 가난과 굶주림에 시달리게 된다.

이에 간디는 인도인들이 영국에 의존하지 않고 경제적으로 자립할 수 있도록 카디를 장려했으며, 영국을 상대로 비폭력 불매운동을 시작했다. 

카디는 순수한 윤리도덕에 바탕을 둔 조용한 혁명이다.

지금은 KVIC(마을산업협회)와 국가단독카디법에 의해 카디의 생산과정이 모니터링되면서 인도 카디의 오랜 전통과 기술이 꾸준히 보존되고 있다.

이새에서는 다양한 표정을 가진 이새만의 텍스타일로 청량한 손맛을 지닌 카디제품을 한여름 대표 소재로 생산하고 있다.

EnglishFrenchGermanHindiHungarianIrishItalianJapaneseKoreanRussianSpanishThai